Reveiws

Trusted by over 9 Sound Engineers

  • Hyun-Jung Ko

Woo-Jin Sung

Audio Critic, Editor, Concert Programmer

Opus #1

Masterpiece for reasonable price and with high sound quality!

Portable High-Res Audio Player and changes in audio devices

I have written numerous reviews in music field as my main work for almost 30 years. I may not that young in music industry and as I could not embrace the whole epoch of SP music distribution I can say that it is quite strange time today. However, I could go through different eras of LP, reel tape, 8 track tape, cassette tape, VCR, CD, laser disc, DAT, MD, DVD, SACD, blue ray disc by using them myself. As for now, the market switched from album recording industry towards audio source market, so recently I am more engaged in using different kinds of audio file formats trying to get myself more familiar with them.

All my work i have done up today is defined in bringing review about music to masses before its actual release, so I am quite keen on brand new media devices. But starting from 80’s the market had been swept by fancy laser disc players or VCR(VTR) with less emphasis on sound quality, that kept me away from using it. Even other audio sources playable through PC and so called audio players(mp3 players) came into my use on the late stages of its existence. Only then I got to know that there are various audio files formats using different names all classified as ‘High resolution audio files’.

The music files that interested most people and described as ‘HD’ or ‘Hi-Res’ following the preceding ‘Hi-Fi’ epoch, can be defined by strange names or numbers. Being a specialist in music industry for whole my life and being so enthusiastic about it, the describing names like ‘Better sound quality then CD’, ‘Mastering Quality Sound’, ‘Lossless audio source and not compressed mp3 file’ showed up as ‘The best sound available today, and not known before’.

If you enjoy music to a certain degree you probably would be interested in getting to know what sound that such device generates like and what software is used in it. Still in Korea there there is no active distribution of recorded albums in high sound quality in various genres. What’s more despite the fact that such audio source price may rise up to few dollars per file, there are just few manufacturers providing such MQS players that may cost up to few thousand dollars.

(In recent times, there are few brand new smartphone models capable to play high quality audio files within 500 dollar price range, but still the quality is yet to be upgraded.) We cannot escape from doubts if such pricey devices can really provide a satisfactory effect.

The price you may pay for such device does not really include headphones, that are usually come in bundle with ordinary audio playing devices. If you do not have available expensive earphones/headphones under your hand with high specifications, you will still need a high quality headphones/earphones with the same properties as a device in order to really enjoy music.

Masterpiece combined with various effects and other advantages

The word ‘Opus’ is widely used in describing masterpiece of a classic music and High-Res Portable Audio Player Opus#1 conveys such feeling of expectations and put into work efforts of a potential singer or band before their first album release. I might say it is a challenge of a new musician, who could wholly embrace the best features and advantages of veterans, analyzed weaknesses and problems of other rivals and came up with something unique in order to rise up on a pedestal of fame.

Even from a design standpoint the device stands out being not that heavy. Opus#1 could escape from being too big in size and width and despite some metal look it is made of reinforced plastic and ideally fit in hand, being just 190g in weight. There were many square shaped mp3 players and smartphones, but this device is totally different in shape, bringing a user into realization of a uniqueness in size and shape, being not too light and not too heavy. The weight might be a good feature for those who are used to big size smartphone and ipod.

This device can even surprise a notorious high profile musician by its all around sound analysis ability. I’ve tried this masterpiece with Crossover from classic, other well known pop artist music such as Michael Jackson and Mariah Carey, as well as few compositions form folk, jazz, rock, heavy metal, dance, electronic genres. Fortunately, I could test audio sources by formats in DSD, MQS, Flac, Wave, mp3 files and grasp that subtle difference and peculiarities of each of them. What’s more, I have conducted tests using high quality sound headphones, sold at the market for 400-500 dollars, and headphones at 150 dollars price.

Earphone output capacity was obviously felt when playing high quality DSD file. In the beginning the sound seemed boring and not so clear to find a difference in properties, however after testing it with other files I could definitely sense a difference. Also I did not notice much heaviness and over excessiveness. The sensation is similar to driving the high class sedan on the autoban so smooth, that unintentionally you press an accelerator pedal without evens feeling high speed. What’s more surprising, I could even test mp3 file so generally used by masses. I intentionally chose to test not 320kbps file but 192kbps file where few files could be heard even more clearly.

I would say that experience was more like playing DVD file through blue ray player with high end receiver and upscale chip. In astonishment at such effect I even tried the same file with ipodnano, Korean brand mp3 player and smartphone to compare. But still I could not grasp the same detailed sound as it was with Opus#1. Especially, the middle range sound quality and balance was especially clearly expressed with this device.

I may feel sorry for other manufacturers, but the ‘bubble’ created in price due to marketing strategy and perceived mistaken advantage in sound due to product design of some companies created the market, where Opus#1 seems to be well recommended product from resolution and high quality sound standpoints for an affordable price.

In the end, even if you are not into high quality audio sound, this device may substitute an ordinary mp3 player as a better upgraded version.

This device provides an astonishing resolution sound quality from almost all audio file formats (including high qualitysound source). Especially, grasp feeling, weight and memory storage capacity in Opus#1 may be suitable for those iPod classic lovers, without paying attention to disadvantages such as limited file extension playback and limited storage capacity. Adding more value for few dollars is definitely worth it. In addition to the internal memory of 32GB you may put two mini SD cards into 2 slots designed for a card up to 200GB and expand whole memory capacity up to 432GB.

Besides that, in recent years you may observe a tendency of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buying headphones and earphones for such a high price as 300 dollars, and even for 1000 dollars, but devices used to play audio files are low in quality to fully enjoy headphone output capacity. Many students utilize expensive smartphones as simple mp3 players or audio and video media devices. Therefore, if anyone having an idea to substitute it with more suitable device, I would suggest to choose Opus#1. You may enjoy songs and videos of your idols with more enjoyment and real sense of presence.

Written by Song Woo Jin (Music reviewer, KyongInBroadcasingPDJ “Music Night Journey”)

Opus #1

負担される価格げ、実質的音質めまさに作品

楽媒体変化、そしてポタブル高音質音源再生機器

音楽を選んで紹介しながら解説をして評価をすることを専業としてきたのがもう、数年くらい過ぎると30年ほどになるようだ。もう音楽界でも少ない年齢ではないが、SP音盤が流通され使用されたときを直接体感したのではないので、曖昧な(?!)世代でもある。大体LP、リールテープ、8トラックテープ、カセットテープ、VCR、、CD、レーザーディスク、DAT、MD、DVD、SACD、ブルーレイなどまで直接使用して経験することができたし、今のように音盤中心ではなく音源時代に来てまで仕事をしているので、様々な音源ファイルまで使用して把握しながら身につけている所だと言えるだろう。

どうしてもやってきた仕事と職業がほとんどが音楽を先に伝え説明することだから、それなりの新しい音楽メディアや機器については果敢だったり興味が高いほうであった。しかし、過去80年代にオーディオが主ではなく、視覚的な面が浮き彫りにされるレーザーディスクプレーヤ、VCR(VTR)には、なぜか若干の抵抗感やぎこちなさが先だったので他の人よりも遅く入門したし、コンピュータを通じなければならないデジタル音源たちと、いわゆる音源再生機器(mp3プレーヤー)も一歩遅れて使用することになった。

そんな中、いくつかの方式があり、それぞれ異なる名称で使用されるが、通称「高音質音源」と呼ばれるその存在を知ることになった。"Hi-Fi"の時代を超えて"HD"または"Hi-Res"などと表現されることもある、その好奇心の対象たち。音楽に形容詞的な修辞や表現がつくのではなく、見知らないファイル名や数字を見て把握し記憶する必要があるような音や音楽である。"CDより優れた音質”、”マスタリングクオリティサウンド”、”圧縮されて損失があるmp3ではなく、無損失音源"などそれぞれの表現は異なるが、結局"経験したことなかった、現在までの方式と、数値上で最高のサウンド”と呼ばれるものだが、それなり音楽の専門家として生きてきて基本的には音楽マニアの立場から、どうして関心と好奇心が発動しないことがあるだろうかだ。

音楽を聞いてきて好きな人だちなら、特別な拒否感がない限り、果たしてそれは音がどうなのか再生機器やソフトウェアは何が出ているかなどに関心を持たざるを得ないだろう。まだ我が国では、さまざまなジャンルと多くのアーティストたちの高音質音源が入った音盤や曲が活発に流通されていない方で、各曲あたり数千ウォン以上する音源はともかくも、一旦そのような音源を入れて楽に携帯しながら再生可能な機器たちは、極少数の専門会社を通じて最上級モデルは数百万ウォン以上であり、かなりの製品も百万ウォンを超える価格を形成している。(最近になって一部の最新スマートフォンで高音質の音源再生が対応したり、50万ウォン内外の普及型機器が登場したものの、様々な機能や音質面では、残念の方だ)

なので正直、そのような価格を支払って​​ある程度以上の効率を発揮して満足できるかどうかについては疑問が残られる。さらに、本体機器の費用だけでその程度なのに製品の特性上、一般的な音源再生機器のようにバンドルイヤホンが提供されているわけでもない。高音質音源まで十分に消化する高価/ハイスペックのヘッドホンやイヤホンを既に持っていないのならきちんとサウンドの特性を楽しめるためにも、再生機器の値段に相当またはある程度以下の価格帯で形成された高品質のヘッドフォン/イヤフォンがまた必要である。

率と長所を備えたその名通りの作品

クラシカル音楽界で、主に'作品'という意味で使用される単語であるオーパス(Opus)を製品名に採用したポータブル高音質再生機器"Opus#1"は、まず名前からデビューアルバムやデビューシングルを発売する前の有望な新人歌手やバンドの苦悩と努力、期待感などがあまねく感じられる。既存の認知度と成功した先輩たちの長所と特性を貰って他のミュージシャンたちの欠点や問題点は、よく分析して、避けながら自分だけの確実な特技や個性を発揮する前の気強い新人ミュージシャンの覇気と言えるか?!…

まず、デザイン面でも金属素材の重量感や負担感がある外形から軽く外れている。過度に負担になる外形サイズや厚さを避けて視覚的な面では、一見、金属素材に見えたりするが、デザインで有利な強度の高い特殊強化プラスチックを使用して、一手に入ってくるグリップ感と負担のない190g程度の重みを持っている。既存の多くの長方形のmp3プレーヤーやスマートフォンの似たような形とは確かに別の角を持っている外観からこの機器が特別なものであることに気づくことができる適切な外観とあまりにも軽くて存在感自体が感じられない重さではないぴったり良いと言える。大型のスマートフォンやiPodのクラシック程度の重みに慣れている人たちには、はるかに負担のない重量である。

作品性も良くて歌唱力まであまねく持ったミュージシャンのうえ、まさに驚くべきのことは、ジャンルを選ばないオールラウンド解釈力である。一旦基本的なテストには、クラシカルミュージックからクロスオーバー、そしてマイケル・ジャクソンとマライアキャリーなどの誰もがよく知っている多くの人たちが聞くポップスターの歌、そしてフォーク、ジャズ、ロック、ヘビーメタル、ダンス、エレクトロニックミュージックなどまで多様に使用した。幸いなことに音源が種類別に準備されている曲は、DSD、MQS、Flac、Wave、mp3などを相次いで比較聴取し、微細な違いと特性を把握しながら、進行した。また、イヤホンは高音質対応までできる市販価格40〜50万ウォンの間の製品と15万ウォン内外の他のブランドモデル両方を並行して比較してみた。

特にDSDなどの高音質音源を再生するときは、確かにイヤホンとの間の解釈力が差を見せたが、その解像度や静粛面においてはかなり異なる経験を提供した。最初にざっと聞けば退屈で地味に聞こえるかもしれないほど差と特性が感じられないが、他の形式の音源との比較聴取で確かな差を感知することができたが、どんどん音を高​めながらモニターをすることになるということである。それでも歪みや負担になる音の過度な所は感じ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まるで最高級セダンでアウトバーンのように高速道路を走るとき、自分も知らないうちに速度を高めながらも、その速さを感知できないというような状況が連想された。ところが高音質音源は、そうだとしてもさらに驚くべきのことは、多くの方々が、一般的に使用するmp3再生にあった。わざわざ320kbpsではなく、192kbpsで抽出されたmp3を使ってリスニングを行ってみたが驚いたのは、一部の曲ではmp3のほうが、よりエキサイティングでバラエティに聞こえるほど高い解像力と補正されたようなサウンドが卓越していた。

アップスケールチップと能力が優れた高級なレシーバやBlu-rayプレーヤーを通じて頻繁に見たDVDを再生しながら感心したぴったりそのような状況だったと言えるだろう。何度も確認してみるほど錯覚をするようになる状態なので、わざわざ同じ音源をまたiPod nanoと国内代表ブランドのmp3プレーヤーとスマートフォンにまで比較聴取をしてみることになった。しかし、やはりオーパス#1で聞くことができるような音とディテールは表現されていなかった。特に中音帯の音の特性とバランス感は、まさに最高だと言えるほど抜群の携帯機器と評したい。

他社には少し申し訳ない話かもしれないが一部のマーケティングなどの理由で'バブル'と思われるほど過度に高い価格帯のモデル中心であるか、いくつかの会社の価格比デザインや音質面でも長所がない製品が現在、国内ポータブル高音質音源の再生機器市場での競争をしている状況でこの'オーパス#1'は、負担が大幅に減った適切な価格で最も基本だと言える音楽解析力と音質にも一度はお勧めしたい商品である。

最後に、必ず高音質音源を再生する目的ではなくても、この製品は、既存の使用していたmp3プレーヤーを代替したり、もう少しアップグレードする機器を探しているなら、ぜひ一度見て聞いてみろと推薦したいと思う。テストしてみた限りでは、現在まで存在するほぼすべての音源たち(高音質音源の種類を含む)が再生され、魅力的な解析力と音質を提供する。特に手に慣れた使用感と重量、そして決定的に容量のためにも、ハードディスク方式であるうえ、現在は生産が中止されたiPodのクラシック愛用者には、その音源再生の制限的な限界や容量を気にせずに費用を少し払って変える価値がある最適の製品だと思う。内蔵メモリ32ギガ基準で2つのmicroSDカードスロットがあるので、最大容量200ギガのメモリカードまで許容する仕様で、最大432ギガのかなりの豊かさを享受することができるからである。

また、ここ数年の間には中・高学生と大学生も30万ウォン以上、甚だしくは100万ウォン帯以上のヘッドホンとイヤホンを遠慮なく購入しているが、その製品の性能を適切に出してくれる携帯機器は持っていないようだ。多くの学生が、高級なスマートフォンやよく使用しているmp3プレーヤーで音楽や動画を見るためだと思うが、適当にお小遣いを集め、そのヘッドホンやイヤホンを購入するときのように高級機種にそしてよりふさわしい機器に変えるつもりなら、まさにこのオーパス#1をお勧めしたいと思う。好きなお兄さんたちとお姉さんたちの歌と動画がはるかに実感でき、良く聞こえるはずだからである…

文/ソンウジン(音楽評論家、京仁放送"真夜中の音楽の旅"PDJ)

Opus #1

부담스럽던 가격은 낮추고, 실질적인 음질은 높인 그야말로 작품!

음악 매체의 변화 그리고 휴대용 고음질 음원 재생기기
음악을 골라서 소개하고 해설을 하며 평을 하는 일들을 전업으로 해온지가 이제 몇 년 만 더하면 30년 정도 되는 것 같다. 이제 음악계에서도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SP 음반이 유통되고 사용되던 때를 직접 누리지는 못 했으니 애매한(?!) 세대이긴 하다. 대략 LP, 릴 테입, 8트랙 테입, 카세트 테입, VCR, CD, 레이저 디스크, DAT, MD, DVD, SACD, 블루레이 등까지 직접 사용하고 경험할 수 있었고, 지금처럼 음반 중심이 아닌 음원시대로 넘어와서까지 일을 하고 있으니 다양한 음원 파일들까지 두루 사용 해보고 파악하며 익히고 있는 중이라 볼 수 있겠다.
아무래도 해온 일과 직업들이 거의 음악을 앞서 전하고 설명하는 일들이다 보니 나름 새로운 음악 매체나 기기에 대해서는 과감했거나 관심이 많은 편이었다. 하지만 지난 80년대에 오디오가 주가 아닌 시각적인 면이 부각되는 레이저 디스크 플레이어나 VCR(VTR)에는 왠지 약간의 거부감이나 어색함이 앞서 남들보다 늦게 입문했었고, 컴퓨터를 통해야 하는 디지털 음원 들과 소위 음원재생기기(mp3 플레이어)도 뒤늦게 사용하게 됐었다. 그러던 중 여러 가지 방식이 있고 각기 다른 명칭으로 사용되기는 하지만 통칭 ‘고음질 음원’이라 불리는 그 존재를 알게 됐다. ‘Hi-Fi’ 시대를 뛰어넘어 ‘HD’ 또는 ‘Hi-Res’ 등으로 표현되기도 하는 그 호기심의 대상들. 음악에 형용사적인 수사나 표현이 붙는 게 아니라 생소한 파일 이름이나 숫자들을 보고 파악하며 기억해야 하는 그런 소리나 음악들이다. “CD 보다 우월한 음질”, “마스터링 퀄리티 사운드”, “압축이 되고 손실이 있는 mp3가 아닌 무손실 음원” 등 저마다 표현은 다르지만 결국 “경험 해보지 못했던, 현재까지의 방식과 수치상으로는 최고의 사운드”라는 것인데, 나름 음악 전문가로 살아왔고 기본적으로는 음악 마니아 입장에서 어찌 관심과 호기심이 발동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말이다.
음악 좀 들어왔고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특별한 거부감이 없는 한, 과연 그건 소리가 어떠하며 재생기기나 소프트웨어는 뭐가 나와 있는지 등에 관심을 두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다양한 장르와 많은 아티스트들의 고음질 음원이 담긴 음반이나 곡들이 활발히 유통되지는 않는 편인데다 각 곡당 몇 천 원 이상씩 하는 음원은 둘째치고라도 일단 그런 음원들을 담아 편하게 휴대하며 재생할 수 있는 기기들은 극히 소수의 전문 회사들을 통해 최상급 모델은 수 백 만원 이상이고 웬만한 제품들도 백 여 만원이 넘는 가격들을 형성하고 있다.(근래 들어 일부 최신형 스마트폰에서 고음질 음원 재생이 대응되거나 50만원 내외의 보급형 기기들이 등장하긴 했지만 여러 기능상이나 음질 면으로는 많이 아쉬운 편이다) 그러다보니 솔직히 그 정도 가격을 지불하고서 어느 정도 이상의 효율을 발휘하고 만족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고개가 갸웃거려지지 않을 수 없다. 게다가 본체 기기 비용만 그 정도인데 제품의 특성상 일반적인 음원 재생기기처럼 번들 이어폰이 제공되는 것도 아니다. 고음질 음원까지 충분히 소화하는 고가/고사양의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이미 가지고 있지 못 하다면 제대로 사운드 특성을 즐기기 위해서라도 재생기기 값에 상응 또는 거의 육박하거나 어느 정도 이하의 가격대로 형성된 고품질 헤드폰/이어폰이 또 필요하다.

다양한 효율과 장점을 두루 갖춘 이름 그대로 작품
클래시컬 음악계에서 주로 ‘작품’이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인 오퍼스(Opus)를 제품명으로 채택한 휴대용 고음질 재생기기 “Opus #1”은 우선 이름에서부터 데뷔 앨범이나 데뷔 싱글을 발매하기 앞둔 유망한 신인 가수나 밴드의 고뇌와 노력, 기대감 등이 두루 느껴진다. 기존의 인지도 있고 성공한 선배들의 장점과 특성을 본받고 여타 다른 뮤지션들의 단점이나 문제점들은 잘 분석하고 피해가며 자신만의 확실한 특기나 개성을 발휘하기 전인 당찬 신인 뮤지션의 패기랄까?!…
우선 디자인 면에서도 금속 소재의 무게감이나 부담스러운 외형을 살짝 벗어나 있다. 과하게 부담스런 외형 크기나 두께를 피했고 시각적인 면에서는 얼핏 금속 소재로 보이기도 하지만 디자인에서 유리한 강도 높은 특수 강화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한 손 안에 들어오는 그립감과 부담 없는 190g 정도의 무게감을 지녔다. 기존의 많은 직사각형 mp3 플레이어나 스마트폰들의 비슷비슷한 모양과는 확실히 다른 각을 지닌 외형부터 이 기기가 특별한 것임을 눈치 챌 수 있는 적절한 외형과 너무 가벼워 존재감 자체가 느껴지지 않는 무게가 아닌 딱 좋음이라고 하겠다. 대형 스마트폰이나 아이팟 클래식 정도의 무게감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훨씬 부담 없는 중량이다.
작품성도 좋고 가창력까지 두루 지닌 뮤지션인데다가 그야말로 놀라운 것은 장르를 가리지 않는 올라운드 해석력이다. 일단 기본적인 테스트에는 클래시컬 뮤직에서 크로스오버 그리고 마이클 잭슨과 머라이어 캐리 같은 그 누구라도 잘 알고 많이 듣는 팝 스타의 노래들 그리고 포크, 재즈, 록, 헤비메탈, 댄스, 일렉트로닉 뮤직 등까지 다양하게 사용했다. 다행히 음원들이 종류별로 구비되어 있는 곡들은 DSD, MQS, Flac, Wave, mp3 등을 연이어 비교 청취하며 미세한 차이와 특성을 파악하며 진행했다. 아울러 이어폰은 고음질 대응까지 되는 시중 가격 40~50만원 사이의 제품과 15만원 내외의 다른 브랜드 모델 두 가지를 병행해 비교 해봤다.
특히 DSD 등의 고음질 음원을 재생할 때는 확실히 이어폰 간의 해석력이 차이를 보였는데 그 해상도나 정숙성 면에 있어서는 상당히 다른 경험을 제공했다. 처음에 얼핏 들으면 심심하고 밋밋하게 들릴 수도 있을 만큼 차이나 특성이 느껴지지 않다가 다른 형식의 음원들과의 비교 청취로 확실히 다른 점을 감지할 수 있었는데, 자꾸 더 소리를 높이며 모니터를 하게 되더라는 것이다. 그래도 왜곡이나 부담스런 소리의 과함은 많이 느낄 수 없었다. 마치 최고급 세단으로 아우토반 같은 고속도로를 달릴 때 자신도 모르게 속도를 높이면서도 그 빠름을 감지하지 못 했다는 그런 상황이 연상됐다. 그런데 고음질 음원들은 그렇다 하더라도 더욱 놀라운 것은 많은 분들이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mp3 재생에 있었다. 일부러 320kbps가 아닌 192kbps로 추출된 mp3를 사용해 청취를 해봤는데 놀라운 것은 일부 곡에 있어서는 mp3 쪽이 더 흥미롭고 버라이어티 하게 들릴 정도로 높은 해상력과 보정된 듯한 사운드가 탁월했다.
업스케일 칩과 능력이 뛰어난 고급 리시버나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통해 자주 봤던 DVD를 재생하며 느끼고 감탄했던 딱 그런 상황 같았다고 할 수 있겠다. 몇 번이고 확인해볼 정도로 착각을 하게 되는 상태여서 일부러 같은 음원을 다시 아이팟 나노와 국내 대표 브랜드의 mp3 플레이어와 스마트폰으로까지 비교 청취를 해보게 됐다. 하지만 역시나 오퍼스 #1에서 들을 수 있던 그런 소리와 디테일은 표현되지 못 했다. 특히 중음대 소리 특성과 균형감은 가히 최고라 할 만큼 발군의 휴대기기라 평하고 싶다.
타사에는 좀 미안한 소리일 수 있지만 일부 마케팅 등의 이유로 ‘거품’이라 생각될 정도로 과하게 높은 가격대 모델 위주이거나, 일부 회사의 가격대비 디자인이나 음질 면에서도 별 장점이 없는 제품이 현재 국내 휴대용 고음질 음원 재생기기 시장에서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오퍼스 #1’은 부담이 많이 줄어든 적절한 가격대에다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음악 해석력과 음질에 있어서도 한번쯤은 권하고 싶은 제품이다. 물론 아직 첫 제품이기도 하고 모든 면에서 만족할 수 있다는 황당한 헛소리나 과도한 오버는 하지 않겠다. 아무래도 직업이 음악을 글이나 말로 해설하고 방송으로 들려주는 DJ이다보니 이렇게 표현 해보겠다. 그야말로 다양한 장르 이해도와 기본적인 가창력과 곡 이해력을 두루 지녔지만 아직은 확실한 카리스마와 외형적인 스타성 그리고 흔히 말하는 카메라 마사지 등을 못 받은 신예라고는 할 수 있겠다. 데뷔 앨범의 수준과 내용이 다음 작품을 기대하며 기다리게 만드는 주목할 만한 신인의 풍미를 지닌…
끝으로, 꼭 고음질 음원을 재생할 목적은 아니더라도 이 제품은 기존 사용하던 mp3 플레이어를 대체하거나 조금 더 업그레이드 할 기기를 찾는다면 꼭 한번 살펴보고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테스트 해본 바로는 현재까지 존재하는 거의 모든 음원들(고음질 음원 종류 포함)이 재생되고 매력적인 해석력과 음질을 제공한다. 특히 손에 익은 사용감과 무게 그리고 결정적으로 용량 때문에라도 하드 디스크 방식인데다 현재는 생산이 중지된 아이팟 클래식 애용자들에게는 그 음원 재생의 제한적인 한계나 용량 걱정 없이 비용을 약간 더 지불하고 바꿔볼만한 최적의 제품일 것 같다. 내장 메모리 32기가 기준으로 두 개의 micor SD 카드 슬롯이 있기 때문에 최대용량 128기가 메모리카드까지 허용하는 사양으로는 최대 280기가 이상의 상당한 넉넉함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요 몇 년 사이에는 중고등학생과 대학생들도 30만 원 이상 심지어는 100만 원대 이상의 헤드폰과 이어폰을 거리낌 없이 구매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 제품들의 성능을 제대로 뽑아줄 휴대기기를 갖고 있지는 못 한 것 같다. 많은 학생들이 고급 스마트폰이나 많이 사용하는 mp3 플레이어로 음악이나 동영상을 보기 위한 것 같은데, 적당히 용돈을 모아 그 헤드폰이나 이어폰 살 때처럼 고급 기종으로 그리고 좀 더 어울리는 기기로 바꿀 생각이라면 바로 이 오퍼스 #1을 권하고 싶다. 좋아하는 오빠들과 언니들의 노래와 동영상이 훨씬 실감나고 좋게 들릴 것이기 때문이다…

글/성우진(음악평론가, 경인방송 “한밤의 음악여행” PDJ)

现代大众音乐专栏作家, 音乐评论家, 收音机音频 PD&DJ, 编剧, 演出策划人 MC, 专业讲师

#历任大众音乐/POP专业杂志 Music Land, Hot Music, World Pops, Rockit, Sub
等的编辑长. 现任Paranoid 编辑人员.

#从1989年起担任专业音乐/构成编剧– 广播编剧协会正式会员
MBC-FM 在深夜摇滚为佳, Kim Wantae的开启世界的早晨, 夜晚的迪斯科秀,
Bae Cheolsu的音乐大本营, 申海澈/ Yoo Huiyeol的 FM 音乐都市, “Music Street 3部” 编剧
M-net의 Time To Rock, Channel [V] Korea 聪明医生,
# 现任京仁广播(iFM 90.7Mhz) 午夜~凌晨2点节目”夜晚的音乐旅行” PD 兼 DJ

#Rock Wave, Tom boy rock contest, 逍遥山摇滚庆典业余者乐团
选拔大会, MBC 业余者摇滚乐竞赛, 釜山MBC全国摇滚庆典,
K-Rock Championship, M-net ‘MAMA’, KBS ‘Top 乐团’,
MBC ‘伟大的诞生’, 韩国contents振兴院‘K-Rookies’, 仁川 PENTAPORT ‘Super Rookie’ 等的专业评委

#“釜山国际摇滚庆典”与 “大韩民国现场音乐庆典”
仁川“Try-pot摇滚庆典”, “Pentaport Rock Festival” 等的节目编排人,音乐总监 , MC.
#从2005年起担任建国大学首尔本校艺术学部专业选修科目“Rock音乐的理解”的负责讲师。

Opus #1

降低令人感到负担的价格,提高实质性的音质,是名副其实的作品!

音乐媒体的变化,以及 便携式高音质音乐播放机器
以选择音乐来进行介绍、解说、评价的工作作为专业已经做了好长时间了,若再加上几年就快要30年了。现在在音乐界年纪虽不算小,但因为没有经历过流通并使用SP唱片的时期,也算是个无辜(?!)的时代了。使用并经历过LP、盘式录音带、八轨道磁带、盒式磁带、 VCR、 CD、光盘、DAT、 MD、 DVD、SACD、蓝光光盘等,如今步入到不是以唱片为中心的音源时代也做着这份工作,可以说是在广泛地使用多样的音源文件, 而且还在了解以及学习。
因为自己所做的事情与工作几乎都是领先传达音乐及说明的工作,所以对于接触新的音乐媒体或机器时想法较为大胆而且很感兴趣。然而,在过去80年代音频不为主而是突出视觉方面的激光影碟机或是VCR(VTR),因为对这些略有反感而且觉得有些别扭,所以入门必别人晚一些,从而导致通过电脑进行的数码音源和所谓音源播放机器(mp3播放机)也使用得较迟。 后来发现有好多种方式,虽然使用各个不同的名称, 但统称为‘高音质音源’,并了解到了它的存在。
迈过‘Hi-Fi’的时代,被表达为‘HD’或是‘Hi-Res’等的让人起好奇心的对象,这些不是在音乐上添上形容词性质的修饰语或是表达词汇,而是需要以陌生的文件名称或是数字来判断及记住那种声音与音乐。 虽然被称为“比CD更优越的音质”、“ MQS”、 “不像压缩之后会被损坏的MP3,是不会被损坏的音源”等表达方式都不一样,但是归根结底这是没有经历过的, 以目前的方式及数值来说是最佳的声响”的播放机,好歹也是音乐专家,而且身为一个音乐迷,怎么可能不对其感到兴趣和好奇心呢?
若是接触音乐并喜欢音乐的人听了之后没有反感,自然会注意声音是怎样的?播放器和软件都有些什么?现在在韩国尚未普及装有多种类型和众多艺术家们高音质音源的唱片或曲子,姑且不说每首曲子几千韩元以上, 装着这些音源可以简便地携带并播放的机器,仅能通过极少数的专业公司才能获取,而且最高级产品为数百万韩元以上、一般的产品也超过一百多万韩元。(在最近,部分最新型智能手机可以支持高音质音源的播放,而且也出现了50万韩元左右的普及型机器,但在各种功能或是音质方面仍有着很多遗憾)如此这般之后,说实话,支付了那程度的价格,该机器究竟可以发挥多少程度以上的效率,是否可以满足,对于这点也无法不起疑心。而且,主机费用已是那种程度,根据产品的特性,也不会提供像一般音源播放机器一般的附带耳机。如果没有能够充分消化高音质音源的高价/高配置的头戴式耳机或耳机,那么,为了真正享受声音特性,又得需要与播放机器价格相应、几乎相近的或是某种程度以下价格的高品质头戴式耳机/耳机。
兼备多样效率与优点的, 是名副其实的作品
采纳在古典音乐界主要以‘作品’的意义所使用的单词 Opus为产品名称的便携式高音质播放机器“Opus #1”,首先从名字开始就能一一地感受到即将出售出道专辑或出道单曲的、有望的新人歌手或乐团的苦恼与努力、期待感等感情。就好像是学习已有认知度并成功的先辈们的优点与特性,而且好好地分析并避开其他音乐家们的缺点或问题,又尚未发挥专属自己特技或个性的气派新人音乐家的志气?!…
首先在设计方面也稍微脱离了金属素材的重量感或是令人觉得负担的外形。避开了令人感到过度负担的外形、大小或是厚度,并在视觉方面,虽看起来像是金属素材,但是在设计上通过使用有利的高强度特殊强化塑料,具备了能一手握住的握感与190g左右的毫无负担的重量感。从与已有的众多长方形mp3播放机或是智能手机大同小异的模样全然不同而具有与众不同的角的外形,就能察觉到这机器的特殊性。这般恰当的外形和由于太轻而几乎无法感觉得到存在感的重量,我认为这正恰到好处。这是对于习惯大型智能手机或是iPot Classic重量感程度的人们而言,是毫无负担的重量。作品性很好且具有优秀歌唱能力的音乐家,更为惊人的是不分体裁的综合性解析能力。在基本测试中,我先测试了像(cross over)的古典音乐,然后是像迈克•杰克逊和玛利亚•凯利一样无论是谁都了解并常听的流行音乐明星的歌曲,并且测试了民谣、爵士、摇滚、重金属、舞曲、电子音乐等多种类型的音乐。万幸的是,音源类型备齐的歌曲都是连续比较DSD、MQS、Flac、Wave、mp3等试听的,而且测试过程中掌握了细微的差距与特性。与此同时,耳机也用两种产品进行了并行比较:能够对应高音质的市场价格40~50万韩元之间的产品与15万韩元内外的其它品牌产品。
尤其在播放DSD等的高音质音源之时,确实地显示出两者之间的解析能力差距,在对于分辨率或沉静性方面提供了相当不同的体验。起初乍一听可能会听起来有些无聊、单调,没有感觉到差异或是特性,但在与其他形式的音源相比较试听时,就能确实地感知到相异之处,这让我总是在试听时提高音量仔细倾听。但是没有太多地感受到歪曲或是过度令人感到负担的声音。这让我联想到像在用最高级的轿车奔驰于德国高速公路之时,自己在不知不觉之间提高了速度,但也没有感受到那风驰速度的那般状况。然而,先姑且不说高音质音源,更让人讶异的是多数人普遍使用的mp3播放方面。我故意使用192kbps而非320kbps所提取的mp3进行试听,惊人的是,其具备着高分辨率和像是经过修正的声音,甚至在部分歌曲当中,其出色得能令mp3方面听起来更加有趣、多样化。可以说是,像通过Up Scale Chip与能力卓越的高级接收器或蓝光播放机来播放之前常看的DVD,感受并感叹的那种状态。因为是让人产生错觉而需确认好几次的状态,我故意用相同的音源用iPod nano和国内代表品牌的mp3播放机甚至和智能手机进行了比较试听。但是,果然没能表达出在 Opus #1所听到的那种声音与细节。尤其,我想评价它对于中音带声音特性和均衡感方面可称为是最佳且又出色的便携式机器。
虽然可能会是对其他公司有少许歉意的说法,但是在由于一些营销等的原因,就像是‘泡沫’一般以过度昂贵的价格段产品为主,或是部分公司的与价格相对比设计或音质方面没有什么优点的产品正在在当下韩国国内便携式高音质音源播放机器市场竞争的情况下,
这‘Opus #1’不仅减少许多负担,价格也很适中,,而且具备了最为基础的音乐解析能力与音质方面,是值得让人推荐的产品。当然,这还只是第一个产品,我也不会说它就 是能够满足所有方面的荒唐胡话或是过度的夸张。因为职业是将音乐以文字或是语言的形式说明并播放广播给人听的DJ,我试着这样表达。这可以说是,虽然具备了多种音乐类型的理解度和最为基本的歌唱能力及歌曲解析能力,但是未有明确的魄力和外形的可塑性,以及未受到所谓的‘照相机按摩’(指艺人因在照相机前长期生活,开始熟悉相机并通过在相机前调节自己的角度或光线而变美、变自然的现象)的新秀。就像具有因出道专辑的水准与内容令人期待并等待下一作品而备受瞩目的新人风姿…
在最后,就算不是以播放高音质音源为目的,而是想要替换现在所使用的mp3播放机或是在寻找稍微升级的机器,那么我想推荐你们考虑一下此产品。 测试的结果,能够播放至今为止所存在的几乎所有的音源(包含高音质音源种类),并提供富有魅力的解析能力与音质。尤其,顺手的使用感和重量,以及最为决定性的就是容量的硬盘方式,对于现在生产终止的iPod Classic喜好者,可以不用担心会有音源播放限制的情况或是容量,稍微多支付一些费用就可以替换的最佳产品。以内置内存32GB为标准,因为有两个 micor SD卡插槽, 可支持最大容量为128GB,可以享受最多280GB以上的富足之感。同时,在这几年之间,虽然中学生与大学生也会毫不顾忌地购买30万韩元以上甚至是100万韩元以上的头戴式耳机与耳机,但是没有能够好好地发挥那些产品性能的便携式机器。依我所见,许多学生们所使用的高级智能手机或是使用较多的mp3播放机是为了播放音乐或是影像,如果想适当的攒下零花钱,买头戴式耳机或耳机那样的高级机种或更为合适的机器,我想推荐这 Opus #1。因为能够更加生动得播放所喜爱的哥哥们和姐姐们的音乐和影像。

Profile (ENG)

Click edit button to change this text.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Pop Columnist, Music Critic, Radio PD&DJ, Broadcasting Writer, Concert Producer, MC, Expert Instructor

 

#Served as the editor-in-chief of pop music magazine, Music Land, Hot Music, World Pops, Rockit, Sub. Present editorial staff of Paranoid

 

#Since 1989, serving as a music/script expert writer – regular member of Korean Radio & TV Writers Association

Writer of MBC-FM Rock in deepest mid night,Music Camp, Music City, Music Street Part 3.

Writer of M-net Time to Rock, Channel [V] Korea, Doctor M

#present PD&DJNight Music Show (mid~2am) broadcasted by Gyeingin Broadcasts(iFM 90.7Mhz)

#Judge of Rock wave, Tomboy Rock Contest, Soyosan Rock Festival, Armature Band Contest, MBC Armature Rock Contest, Busan MBC National Rock Festival, K-Rock Championship, M-net MAMA, KBS Top Band,MBC Great Birth, Korea Creative tent Agency K-Rookies, Incheon PentaportSuper Rookie, etc.

Programmer, Music Director, MC of Busan International Rock Festival, Korea Live Music Festival, Incheon Triport Rock Festival, Pentaport Rock Festival, etc.

#Since 2005, lecturing “Understanding of Rock Music” which is a major elective course of Art department of Konkuk University

+ Review (Eng Ver)

Opus #1

Masterpiece for reasonable price and with high sound quality!

Portable High-Res Audio Player and changes in audio devices

I have written numerous reviews in music field as my main work for almost 30 years. I may not that young in music industry and as I could not embrace the whole epoch of SP music distribution I can say that it is quite strange time today. However, I could go through different eras of LP, reel tape, 8 track tape, cassette tape, VCR, CD, laser disc, DAT, MD, DVD, SACD, blue ray disc by using them myself. As for now, the market switched from album recording industry towards audio source market, so recently I am more engaged in using different kinds of audio file formats trying to get myself more familiar with them.

All my work i have done up today is defined in bringing review about music to masses before its actual release, so I am quite keen on brand new media devices. But starting from 80’s the market had been swept by fancy laser disc players or VCR(VTR) with less emphasis on sound quality, that kept me away from using it. Even other audio sources playable through PC and so called audio players(mp3 players) came into my use on the late stages of its existence. Only then I got to know that there are various audio files formats using different names all classified as ‘High resolution audio files’.

The music files that interested most people and described as ‘HD’ or ‘Hi-Res’ following the preceding ‘Hi-Fi’ epoch, can be defined by strange names or numbers. Being a specialist in music industry for whole my life and being so enthusiastic about it, the describing names like ‘Better sound quality then CD’, ‘Mastering Quality Sound’, ‘Lossless audio source and not compressed mp3 file’ showed up as ‘The best sound available today, and not known before’.

If you enjoy music to a certain degree you probably would be interested in getting to know what sound that such device generates like and what software is used in it. Still in Korea there there is no active distribution of recorded albums in high sound quality in various genres. What’s more despite the fact that such audio source price may rise up to few dollars per file, there are just few manufacturers providing such MQS players that may cost up to few thousand dollars.

(In recent times, there are few brand new smartphone models capable to play high quality audio files within 500 dollar price range, but still the quality is yet to be upgraded.) We cannot escape from doubts if such pricey devices can really provide a satisfactory effect.

The price you may pay for such device does not really include headphones, that are usually come in bundle with ordinary audio playing devices. If you do not have available expensive earphones/headphones under your hand with high specifications, you will still need a high quality headphones/earphones with the same properties as a device in order to really enjoy music.

Masterpiece combined with various effects and other advantages

The word ‘Opus’ is widely used in describing masterpiece of a classic music and High-Res Portable Audio Player Opus#1 conveys such feeling of expectations and put into work efforts of a potential singer or band before their first album release. I might say it is a challenge of a new musician, who could wholly embrace the best features and advantages of veterans, analyzed weaknesses and problems of other rivals and came up with something unique in order to rise up on a pedestal of fame.

Even from a design standpoint the device stands out being not that heavy. Opus#1 could escape from being too big in size and width and despite some metal look it is made of reinforced plastic and ideally fit in hand, being just 190g in weight. There were many square shaped mp3 players and smartphones, but this device is totally different in shape, bringing a user into realization of a uniqueness in size and shape, being not too light and not too heavy. The weight might be a good feature for those who are used to big size smartphone and ipod.

This device can even surprise a notorious high profile musician by its all around sound analysis ability. I’ve tried this masterpiece with Crossover from classic, other well known pop artist music such as Michael Jackson and Mariah Carey, as well as few compositions form folk, jazz, rock, heavy metal, dance, electronic genres. Fortunately, I could test audio sources by formats in DSD, MQS, Flac, Wave, mp3 files and grasp that subtle difference and peculiarities of each of them. What’s more, I have conducted tests using high quality sound headphones, sold at the market for 400-500 dollars, and headphones at 150 dollars price.

Earphone output capacity was obviously felt when playing high quality DSD file. In the beginning the sound seemed boring and not so clear to find a difference in properties, however after testing it with other files I could definitely sense a difference. Also I did not notice much heaviness and over excessiveness. The sensation is similar to driving the high class sedan on the autoban so smooth, that unintentionally you press an accelerator pedal without evens feeling high speed. What’s more surprising, I could even test mp3 file so generally used by masses. I intentionally chose to test not 320kbps file but 192kbps file where few files could be heard even more clearly.

I would say that experience was more like playing DVD file through blue ray player with high end receiver and upscale chip. In astonishment at such effect I even tried the same file with ipodnano, Korean brand mp3 player and smartphone to compare. But still I could not grasp the same detailed sound as it was with Opus#1. Especially, the middle range sound quality and balance was especially clearly expressed with this device.

I may feel sorry for other manufacturers, but the ‘bubble’ created in price due to marketing strategy and perceived mistaken advantage in sound due to product design of some companies created the market, where Opus#1 seems to be well recommended product from resolution and high quality sound standpoints for an affordable price.

In the end, even if you are not into high quality audio sound, this device may substitute an ordinary mp3 player as a better upgraded version.

This device provides an astonishing resolution sound quality from almost all audio file formats (including high qualitysound source). Especially, grasp feeling, weight and memory storage capacity in Opus#1 may be suitable for those iPod classic lovers, without paying attention to disadvantages such as limited file extension playback and limited storage capacity. Adding more value for few dollars is definitely worth it. In addition to the internal memory of 32GB you may put two mini SD cards into 2 slots designed for a card up to 200GB and expand whole memory capacity up to 432GB.

Besides that, in recent years you may observe a tendency of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buying headphones and earphones for such a high price as 300 dollars, and even for 1000 dollars, but devices used to play audio files are low in quality to fully enjoy headphone output capacity. Many students utilize expensive smartphones as simple mp3 players or audio and video media devices. Therefore, if anyone having an idea to substitute it with more suitable device, I would suggest to choose Opus#1. You may enjoy songs and videos of your idols with more enjoyment and real sense of presence.

Written by Song Woo Jin (Music reviewer, KyongInBroadcasingPDJ “Music Night Journey”)

+ Review (Japan Ver)

Opus #1

負担される価格げ、実質的音質めまさに作品

楽媒体変化、そしてポタブル高音質音源再生機器

音楽を選んで紹介しながら解説をして評価をすることを専業としてきたのがもう、数年くらい過ぎると30年ほどになるようだ。もう音楽界でも少ない年齢ではないが、SP音盤が流通され使用されたときを直接体感したのではないので、曖昧な(?!)世代でもある。大体LP、リールテープ、8トラックテープ、カセットテープ、VCR、、CD、レーザーディスク、DAT、MD、DVD、SACD、ブルーレイなどまで直接使用して経験することができたし、今のように音盤中心ではなく音源時代に来てまで仕事をしているので、様々な音源ファイルまで使用して把握しながら身につけている所だと言えるだろう。

どうしてもやってきた仕事と職業がほとんどが音楽を先に伝え説明することだから、それなりの新しい音楽メディアや機器については果敢だったり興味が高いほうであった。しかし、過去80年代にオーディオが主ではなく、視覚的な面が浮き彫りにされるレーザーディスクプレーヤ、VCR(VTR)には、なぜか若干の抵抗感やぎこちなさが先だったので他の人よりも遅く入門したし、コンピュータを通じなければならないデジタル音源たちと、いわゆる音源再生機器(mp3プレーヤー)も一歩遅れて使用することになった。

そんな中、いくつかの方式があり、それぞれ異なる名称で使用されるが、通称「高音質音源」と呼ばれるその存在を知ることになった。"Hi-Fi"の時代を超えて"HD"または"Hi-Res"などと表現されることもある、その好奇心の対象たち。音楽に形容詞的な修辞や表現がつくのではなく、見知らないファイル名や数字を見て把握し記憶する必要があるような音や音楽である。"CDより優れた音質”、”マスタリングクオリティサウンド”、”圧縮されて損失があるmp3ではなく、無損失音源"などそれぞれの表現は異なるが、結局"経験したことなかった、現在までの方式と、数値上で最高のサウンド”と呼ばれるものだが、それなり音楽の専門家として生きてきて基本的には音楽マニアの立場から、どうして関心と好奇心が発動しないことがあるだろうかだ。

音楽を聞いてきて好きな人だちなら、特別な拒否感がない限り、果たしてそれは音がどうなのか再生機器やソフトウェアは何が出ているかなどに関心を持たざるを得ないだろう。まだ我が国では、さまざまなジャンルと多くのアーティストたちの高音質音源が入った音盤や曲が活発に流通されていない方で、各曲あたり数千ウォン以上する音源はともかくも、一旦そのような音源を入れて楽に携帯しながら再生可能な機器たちは、極少数の専門会社を通じて最上級モデルは数百万ウォン以上であり、かなりの製品も百万ウォンを超える価格を形成している。(最近になって一部の最新スマートフォンで高音質の音源再生が対応したり、50万ウォン内外の普及型機器が登場したものの、様々な機能や音質面では、残念の方だ)

なので正直、そのような価格を支払って​​ある程度以上の効率を発揮して満足できるかどうかについては疑問が残られる。さらに、本体機器の費用だけでその程度なのに製品の特性上、一般的な音源再生機器のようにバンドルイヤホンが提供されているわけでもない。高音質音源まで十分に消化する高価/ハイスペックのヘッドホンやイヤホンを既に持っていないのならきちんとサウンドの特性を楽しめるためにも、再生機器の値段に相当またはある程度以下の価格帯で形成された高品質のヘッドフォン/イヤフォンがまた必要である。

率と長所を備えたその名通りの作品

クラシカル音楽界で、主に'作品'という意味で使用される単語であるオーパス(Opus)を製品名に採用したポータブル高音質再生機器"Opus#1"は、まず名前からデビューアルバムやデビューシングルを発売する前の有望な新人歌手やバンドの苦悩と努力、期待感などがあまねく感じられる。既存の認知度と成功した先輩たちの長所と特性を貰って他のミュージシャンたちの欠点や問題点は、よく分析して、避けながら自分だけの確実な特技や個性を発揮する前の気強い新人ミュージシャンの覇気と言えるか?!…

まず、デザイン面でも金属素材の重量感や負担感がある外形から軽く外れている。過度に負担になる外形サイズや厚さを避けて視覚的な面では、一見、金属素材に見えたりするが、デザインで有利な強度の高い特殊強化プラスチックを使用して、一手に入ってくるグリップ感と負担のない190g程度の重みを持っている。既存の多くの長方形のmp3プレーヤーやスマートフォンの似たような形とは確かに別の角を持っている外観からこの機器が特別なものであることに気づくことができる適切な外観とあまりにも軽くて存在感自体が感じられない重さではないぴったり良いと言える。大型のスマートフォンやiPodのクラシック程度の重みに慣れている人たちには、はるかに負担のない重量である。

作品性も良くて歌唱力まであまねく持ったミュージシャンのうえ、まさに驚くべきのことは、ジャンルを選ばないオールラウンド解釈力である。一旦基本的なテストには、クラシカルミュージックからクロスオーバー、そしてマイケル・ジャクソンとマライアキャリーなどの誰もがよく知っている多くの人たちが聞くポップスターの歌、そしてフォーク、ジャズ、ロック、ヘビーメタル、ダンス、エレクトロニックミュージックなどまで多様に使用した。幸いなことに音源が種類別に準備されている曲は、DSD、MQS、Flac、Wave、mp3などを相次いで比較聴取し、微細な違いと特性を把握しながら、進行した。また、イヤホンは高音質対応までできる市販価格40〜50万ウォンの間の製品と15万ウォン内外の他のブランドモデル両方を並行して比較してみた。

特にDSDなどの高音質音源を再生するときは、確かにイヤホンとの間の解釈力が差を見せたが、その解像度や静粛面においてはかなり異なる経験を提供した。最初にざっと聞けば退屈で地味に聞こえるかもしれないほど差と特性が感じられないが、他の形式の音源との比較聴取で確かな差を感知することができたが、どんどん音を高​めながらモニターをすることになるということである。それでも歪みや負担になる音の過度な所は感じ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まるで最高級セダンでアウトバーンのように高速道路を走るとき、自分も知らないうちに速度を高めながらも、その速さを感知できないというような状況が連想された。ところが高音質音源は、そうだとしてもさらに驚くべきのことは、多くの方々が、一般的に使用するmp3再生にあった。わざわざ320kbpsではなく、192kbpsで抽出されたmp3を使ってリスニングを行ってみたが驚いたのは、一部の曲ではmp3のほうが、よりエキサイティングでバラエティに聞こえるほど高い解像力と補正されたようなサウンドが卓越していた。

アップスケールチップと能力が優れた高級なレシーバやBlu-rayプレーヤーを通じて頻繁に見たDVDを再生しながら感心したぴったりそのような状況だったと言えるだろう。何度も確認してみるほど錯覚をするようになる状態なので、わざわざ同じ音源をまたiPod nanoと国内代表ブランドのmp3プレーヤーとスマートフォンにまで比較聴取をしてみることになった。しかし、やはりオーパス#1で聞くことができるような音とディテールは表現されていなかった。特に中音帯の音の特性とバランス感は、まさに最高だと言えるほど抜群の携帯機器と評したい。

他社には少し申し訳ない話かもしれないが一部のマーケティングなどの理由で'バブル'と思われるほど過度に高い価格帯のモデル中心であるか、いくつかの会社の価格比デザインや音質面でも長所がない製品が現在、国内ポータブル高音質音源の再生機器市場での競争をしている状況でこの'オーパス#1'は、負担が大幅に減った適切な価格で最も基本だと言える音楽解析力と音質にも一度はお勧めしたい商品である。

最後に、必ず高音質音源を再生する目的ではなくても、この製品は、既存の使用していたmp3プレーヤーを代替したり、もう少しアップグレードする機器を探しているなら、ぜひ一度見て聞いてみろと推薦したいと思う。テストしてみた限りでは、現在まで存在するほぼすべての音源たち(高音質音源の種類を含む)が再生され、魅力的な解析力と音質を提供する。特に手に慣れた使用感と重量、そして決定的に容量のためにも、ハードディスク方式であるうえ、現在は生産が中止されたiPodのクラシック愛用者には、その音源再生の制限的な限界や容量を気にせずに費用を少し払って変える価値がある最適の製品だと思う。内蔵メモリ32ギガ基準で2つのmicroSDカードスロットがあるので、最大容量200ギガのメモリカードまで許容する仕様で、最大432ギガのかなりの豊かさを享受することができるからである。

また、ここ数年の間には中・高学生と大学生も30万ウォン以上、甚だしくは100万ウォン帯以上のヘッドホンとイヤホンを遠慮なく購入しているが、その製品の性能を適切に出してくれる携帯機器は持っていないようだ。多くの学生が、高級なスマートフォンやよく使用しているmp3プレーヤーで音楽や動画を見るためだと思うが、適当にお小遣いを集め、そのヘッドホンやイヤホンを購入するときのように高級機種にそしてよりふさわしい機器に変えるつもりなら、まさにこのオーパス#1をお勧めしたいと思う。好きなお兄さんたちとお姉さんたちの歌と動画がはるかに実感でき、良く聞こえるはずだからである…

文/ソンウジン(音楽評論家、京仁放送"真夜中の音楽の旅"PDJ)

+ Review (Kor Ver)

Opus #1

부담스럽던 가격은 낮추고, 실질적인 음질은 높인 그야말로 작품!

음악 매체의 변화 그리고 휴대용 고음질 음원 재생기기
음악을 골라서 소개하고 해설을 하며 평을 하는 일들을 전업으로 해온지가 이제 몇 년 만 더하면 30년 정도 되는 것 같다. 이제 음악계에서도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SP 음반이 유통되고 사용되던 때를 직접 누리지는 못 했으니 애매한(?!) 세대이긴 하다. 대략 LP, 릴 테입, 8트랙 테입, 카세트 테입, VCR, CD, 레이저 디스크, DAT, MD, DVD, SACD, 블루레이 등까지 직접 사용하고 경험할 수 있었고, 지금처럼 음반 중심이 아닌 음원시대로 넘어와서까지 일을 하고 있으니 다양한 음원 파일들까지 두루 사용 해보고 파악하며 익히고 있는 중이라 볼 수 있겠다.
아무래도 해온 일과 직업들이 거의 음악을 앞서 전하고 설명하는 일들이다 보니 나름 새로운 음악 매체나 기기에 대해서는 과감했거나 관심이 많은 편이었다. 하지만 지난 80년대에 오디오가 주가 아닌 시각적인 면이 부각되는 레이저 디스크 플레이어나 VCR(VTR)에는 왠지 약간의 거부감이나 어색함이 앞서 남들보다 늦게 입문했었고, 컴퓨터를 통해야 하는 디지털 음원 들과 소위 음원재생기기(mp3 플레이어)도 뒤늦게 사용하게 됐었다. 그러던 중 여러 가지 방식이 있고 각기 다른 명칭으로 사용되기는 하지만 통칭 ‘고음질 음원’이라 불리는 그 존재를 알게 됐다. ‘Hi-Fi’ 시대를 뛰어넘어 ‘HD’ 또는 ‘Hi-Res’ 등으로 표현되기도 하는 그 호기심의 대상들. 음악에 형용사적인 수사나 표현이 붙는 게 아니라 생소한 파일 이름이나 숫자들을 보고 파악하며 기억해야 하는 그런 소리나 음악들이다. “CD 보다 우월한 음질”, “마스터링 퀄리티 사운드”, “압축이 되고 손실이 있는 mp3가 아닌 무손실 음원” 등 저마다 표현은 다르지만 결국 “경험 해보지 못했던, 현재까지의 방식과 수치상으로는 최고의 사운드”라는 것인데, 나름 음악 전문가로 살아왔고 기본적으로는 음악 마니아 입장에서 어찌 관심과 호기심이 발동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말이다.
음악 좀 들어왔고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특별한 거부감이 없는 한, 과연 그건 소리가 어떠하며 재생기기나 소프트웨어는 뭐가 나와 있는지 등에 관심을 두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다양한 장르와 많은 아티스트들의 고음질 음원이 담긴 음반이나 곡들이 활발히 유통되지는 않는 편인데다 각 곡당 몇 천 원 이상씩 하는 음원은 둘째치고라도 일단 그런 음원들을 담아 편하게 휴대하며 재생할 수 있는 기기들은 극히 소수의 전문 회사들을 통해 최상급 모델은 수 백 만원 이상이고 웬만한 제품들도 백 여 만원이 넘는 가격들을 형성하고 있다.(근래 들어 일부 최신형 스마트폰에서 고음질 음원 재생이 대응되거나 50만원 내외의 보급형 기기들이 등장하긴 했지만 여러 기능상이나 음질 면으로는 많이 아쉬운 편이다) 그러다보니 솔직히 그 정도 가격을 지불하고서 어느 정도 이상의 효율을 발휘하고 만족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고개가 갸웃거려지지 않을 수 없다. 게다가 본체 기기 비용만 그 정도인데 제품의 특성상 일반적인 음원 재생기기처럼 번들 이어폰이 제공되는 것도 아니다. 고음질 음원까지 충분히 소화하는 고가/고사양의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이미 가지고 있지 못 하다면 제대로 사운드 특성을 즐기기 위해서라도 재생기기 값에 상응 또는 거의 육박하거나 어느 정도 이하의 가격대로 형성된 고품질 헤드폰/이어폰이 또 필요하다.

다양한 효율과 장점을 두루 갖춘 이름 그대로 작품
클래시컬 음악계에서 주로 ‘작품’이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인 오퍼스(Opus)를 제품명으로 채택한 휴대용 고음질 재생기기 “Opus #1”은 우선 이름에서부터 데뷔 앨범이나 데뷔 싱글을 발매하기 앞둔 유망한 신인 가수나 밴드의 고뇌와 노력, 기대감 등이 두루 느껴진다. 기존의 인지도 있고 성공한 선배들의 장점과 특성을 본받고 여타 다른 뮤지션들의 단점이나 문제점들은 잘 분석하고 피해가며 자신만의 확실한 특기나 개성을 발휘하기 전인 당찬 신인 뮤지션의 패기랄까?!…
우선 디자인 면에서도 금속 소재의 무게감이나 부담스러운 외형을 살짝 벗어나 있다. 과하게 부담스런 외형 크기나 두께를 피했고 시각적인 면에서는 얼핏 금속 소재로 보이기도 하지만 디자인에서 유리한 강도 높은 특수 강화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한 손 안에 들어오는 그립감과 부담 없는 190g 정도의 무게감을 지녔다. 기존의 많은 직사각형 mp3 플레이어나 스마트폰들의 비슷비슷한 모양과는 확실히 다른 각을 지닌 외형부터 이 기기가 특별한 것임을 눈치 챌 수 있는 적절한 외형과 너무 가벼워 존재감 자체가 느껴지지 않는 무게가 아닌 딱 좋음이라고 하겠다. 대형 스마트폰이나 아이팟 클래식 정도의 무게감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훨씬 부담 없는 중량이다.
작품성도 좋고 가창력까지 두루 지닌 뮤지션인데다가 그야말로 놀라운 것은 장르를 가리지 않는 올라운드 해석력이다. 일단 기본적인 테스트에는 클래시컬 뮤직에서 크로스오버 그리고 마이클 잭슨과 머라이어 캐리 같은 그 누구라도 잘 알고 많이 듣는 팝 스타의 노래들 그리고 포크, 재즈, 록, 헤비메탈, 댄스, 일렉트로닉 뮤직 등까지 다양하게 사용했다. 다행히 음원들이 종류별로 구비되어 있는 곡들은 DSD, MQS, Flac, Wave, mp3 등을 연이어 비교 청취하며 미세한 차이와 특성을 파악하며 진행했다. 아울러 이어폰은 고음질 대응까지 되는 시중 가격 40~50만원 사이의 제품과 15만원 내외의 다른 브랜드 모델 두 가지를 병행해 비교 해봤다.
특히 DSD 등의 고음질 음원을 재생할 때는 확실히 이어폰 간의 해석력이 차이를 보였는데 그 해상도나 정숙성 면에 있어서는 상당히 다른 경험을 제공했다. 처음에 얼핏 들으면 심심하고 밋밋하게 들릴 수도 있을 만큼 차이나 특성이 느껴지지 않다가 다른 형식의 음원들과의 비교 청취로 확실히 다른 점을 감지할 수 있었는데, 자꾸 더 소리를 높이며 모니터를 하게 되더라는 것이다. 그래도 왜곡이나 부담스런 소리의 과함은 많이 느낄 수 없었다. 마치 최고급 세단으로 아우토반 같은 고속도로를 달릴 때 자신도 모르게 속도를 높이면서도 그 빠름을 감지하지 못 했다는 그런 상황이 연상됐다. 그런데 고음질 음원들은 그렇다 하더라도 더욱 놀라운 것은 많은 분들이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mp3 재생에 있었다. 일부러 320kbps가 아닌 192kbps로 추출된 mp3를 사용해 청취를 해봤는데 놀라운 것은 일부 곡에 있어서는 mp3 쪽이 더 흥미롭고 버라이어티 하게 들릴 정도로 높은 해상력과 보정된 듯한 사운드가 탁월했다.
업스케일 칩과 능력이 뛰어난 고급 리시버나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통해 자주 봤던 DVD를 재생하며 느끼고 감탄했던 딱 그런 상황 같았다고 할 수 있겠다. 몇 번이고 확인해볼 정도로 착각을 하게 되는 상태여서 일부러 같은 음원을 다시 아이팟 나노와 국내 대표 브랜드의 mp3 플레이어와 스마트폰으로까지 비교 청취를 해보게 됐다. 하지만 역시나 오퍼스 #1에서 들을 수 있던 그런 소리와 디테일은 표현되지 못 했다. 특히 중음대 소리 특성과 균형감은 가히 최고라 할 만큼 발군의 휴대기기라 평하고 싶다.
타사에는 좀 미안한 소리일 수 있지만 일부 마케팅 등의 이유로 ‘거품’이라 생각될 정도로 과하게 높은 가격대 모델 위주이거나, 일부 회사의 가격대비 디자인이나 음질 면에서도 별 장점이 없는 제품이 현재 국내 휴대용 고음질 음원 재생기기 시장에서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오퍼스 #1’은 부담이 많이 줄어든 적절한 가격대에다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음악 해석력과 음질에 있어서도 한번쯤은 권하고 싶은 제품이다. 물론 아직 첫 제품이기도 하고 모든 면에서 만족할 수 있다는 황당한 헛소리나 과도한 오버는 하지 않겠다. 아무래도 직업이 음악을 글이나 말로 해설하고 방송으로 들려주는 DJ이다보니 이렇게 표현 해보겠다. 그야말로 다양한 장르 이해도와 기본적인 가창력과 곡 이해력을 두루 지녔지만 아직은 확실한 카리스마와 외형적인 스타성 그리고 흔히 말하는 카메라 마사지 등을 못 받은 신예라고는 할 수 있겠다. 데뷔 앨범의 수준과 내용이 다음 작품을 기대하며 기다리게 만드는 주목할 만한 신인의 풍미를 지닌…
끝으로, 꼭 고음질 음원을 재생할 목적은 아니더라도 이 제품은 기존 사용하던 mp3 플레이어를 대체하거나 조금 더 업그레이드 할 기기를 찾는다면 꼭 한번 살펴보고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테스트 해본 바로는 현재까지 존재하는 거의 모든 음원들(고음질 음원 종류 포함)이 재생되고 매력적인 해석력과 음질을 제공한다. 특히 손에 익은 사용감과 무게 그리고 결정적으로 용량 때문에라도 하드 디스크 방식인데다 현재는 생산이 중지된 아이팟 클래식 애용자들에게는 그 음원 재생의 제한적인 한계나 용량 걱정 없이 비용을 약간 더 지불하고 바꿔볼만한 최적의 제품일 것 같다. 내장 메모리 32기가 기준으로 두 개의 micor SD 카드 슬롯이 있기 때문에 최대용량 128기가 메모리카드까지 허용하는 사양으로는 최대 280기가 이상의 상당한 넉넉함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요 몇 년 사이에는 중고등학생과 대학생들도 30만 원 이상 심지어는 100만 원대 이상의 헤드폰과 이어폰을 거리낌 없이 구매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 제품들의 성능을 제대로 뽑아줄 휴대기기를 갖고 있지는 못 한 것 같다. 많은 학생들이 고급 스마트폰이나 많이 사용하는 mp3 플레이어로 음악이나 동영상을 보기 위한 것 같은데, 적당히 용돈을 모아 그 헤드폰이나 이어폰 살 때처럼 고급 기종으로 그리고 좀 더 어울리는 기기로 바꿀 생각이라면 바로 이 오퍼스 #1을 권하고 싶다. 좋아하는 오빠들과 언니들의 노래와 동영상이 훨씬 실감나고 좋게 들릴 것이기 때문이다…

글/성우진(음악평론가, 경인방송 “한밤의 음악여행” PDJ)

+ Review (Chinese Ver)

现代大众音乐专栏作家, 音乐评论家, 收音机音频 PD&DJ, 编剧, 演出策划人 MC, 专业讲师

#历任大众音乐/POP专业杂志 Music Land, Hot Music, World Pops, Rockit, Sub
等的编辑长. 现任Paranoid 编辑人员.

#从1989年起担任专业音乐/构成编剧– 广播编剧协会正式会员
MBC-FM 在深夜摇滚为佳, Kim Wantae的开启世界的早晨, 夜晚的迪斯科秀,
Bae Cheolsu的音乐大本营, 申海澈/ Yoo Huiyeol的 FM 音乐都市, “Music Street 3部” 编剧
M-net의 Time To Rock, Channel [V] Korea 聪明医生,
# 现任京仁广播(iFM 90.7Mhz) 午夜~凌晨2点节目”夜晚的音乐旅行” PD 兼 DJ

#Rock Wave, Tom boy rock contest, 逍遥山摇滚庆典业余者乐团
选拔大会, MBC 业余者摇滚乐竞赛, 釜山MBC全国摇滚庆典,
K-Rock Championship, M-net ‘MAMA’, KBS ‘Top 乐团’,
MBC ‘伟大的诞生’, 韩国contents振兴院‘K-Rookies’, 仁川 PENTAPORT ‘Super Rookie’ 等的专业评委

#“釜山国际摇滚庆典”与 “大韩民国现场音乐庆典”
仁川“Try-pot摇滚庆典”, “Pentaport Rock Festival” 等的节目编排人,音乐总监 , MC.
#从2005年起担任建国大学首尔本校艺术学部专业选修科目“Rock音乐的理解”的负责讲师。

Opus #1

降低令人感到负担的价格,提高实质性的音质,是名副其实的作品!

音乐媒体的变化,以及 便携式高音质音乐播放机器
以选择音乐来进行介绍、解说、评价的工作作为专业已经做了好长时间了,若再加上几年就快要30年了。现在在音乐界年纪虽不算小,但因为没有经历过流通并使用SP唱片的时期,也算是个无辜(?!)的时代了。使用并经历过LP、盘式录音带、八轨道磁带、盒式磁带、 VCR、 CD、光盘、DAT、 MD、 DVD、SACD、蓝光光盘等,如今步入到不是以唱片为中心的音源时代也做着这份工作,可以说是在广泛地使用多样的音源文件, 而且还在了解以及学习。
因为自己所做的事情与工作几乎都是领先传达音乐及说明的工作,所以对于接触新的音乐媒体或机器时想法较为大胆而且很感兴趣。然而,在过去80年代音频不为主而是突出视觉方面的激光影碟机或是VCR(VTR),因为对这些略有反感而且觉得有些别扭,所以入门必别人晚一些,从而导致通过电脑进行的数码音源和所谓音源播放机器(mp3播放机)也使用得较迟。 后来发现有好多种方式,虽然使用各个不同的名称, 但统称为‘高音质音源’,并了解到了它的存在。
迈过‘Hi-Fi’的时代,被表达为‘HD’或是‘Hi-Res’等的让人起好奇心的对象,这些不是在音乐上添上形容词性质的修饰语或是表达词汇,而是需要以陌生的文件名称或是数字来判断及记住那种声音与音乐。 虽然被称为“比CD更优越的音质”、“ MQS”、 “不像压缩之后会被损坏的MP3,是不会被损坏的音源”等表达方式都不一样,但是归根结底这是没有经历过的, 以目前的方式及数值来说是最佳的声响”的播放机,好歹也是音乐专家,而且身为一个音乐迷,怎么可能不对其感到兴趣和好奇心呢?
若是接触音乐并喜欢音乐的人听了之后没有反感,自然会注意声音是怎样的?播放器和软件都有些什么?现在在韩国尚未普及装有多种类型和众多艺术家们高音质音源的唱片或曲子,姑且不说每首曲子几千韩元以上, 装着这些音源可以简便地携带并播放的机器,仅能通过极少数的专业公司才能获取,而且最高级产品为数百万韩元以上、一般的产品也超过一百多万韩元。(在最近,部分最新型智能手机可以支持高音质音源的播放,而且也出现了50万韩元左右的普及型机器,但在各种功能或是音质方面仍有着很多遗憾)如此这般之后,说实话,支付了那程度的价格,该机器究竟可以发挥多少程度以上的效率,是否可以满足,对于这点也无法不起疑心。而且,主机费用已是那种程度,根据产品的特性,也不会提供像一般音源播放机器一般的附带耳机。如果没有能够充分消化高音质音源的高价/高配置的头戴式耳机或耳机,那么,为了真正享受声音特性,又得需要与播放机器价格相应、几乎相近的或是某种程度以下价格的高品质头戴式耳机/耳机。
兼备多样效率与优点的, 是名副其实的作品
采纳在古典音乐界主要以‘作品’的意义所使用的单词 Opus为产品名称的便携式高音质播放机器“Opus #1”,首先从名字开始就能一一地感受到即将出售出道专辑或出道单曲的、有望的新人歌手或乐团的苦恼与努力、期待感等感情。就好像是学习已有认知度并成功的先辈们的优点与特性,而且好好地分析并避开其他音乐家们的缺点或问题,又尚未发挥专属自己特技或个性的气派新人音乐家的志气?!…
首先在设计方面也稍微脱离了金属素材的重量感或是令人觉得负担的外形。避开了令人感到过度负担的外形、大小或是厚度,并在视觉方面,虽看起来像是金属素材,但是在设计上通过使用有利的高强度特殊强化塑料,具备了能一手握住的握感与190g左右的毫无负担的重量感。从与已有的众多长方形mp3播放机或是智能手机大同小异的模样全然不同而具有与众不同的角的外形,就能察觉到这机器的特殊性。这般恰当的外形和由于太轻而几乎无法感觉得到存在感的重量,我认为这正恰到好处。这是对于习惯大型智能手机或是iPot Classic重量感程度的人们而言,是毫无负担的重量。作品性很好且具有优秀歌唱能力的音乐家,更为惊人的是不分体裁的综合性解析能力。在基本测试中,我先测试了像(cross over)的古典音乐,然后是像迈克•杰克逊和玛利亚•凯利一样无论是谁都了解并常听的流行音乐明星的歌曲,并且测试了民谣、爵士、摇滚、重金属、舞曲、电子音乐等多种类型的音乐。万幸的是,音源类型备齐的歌曲都是连续比较DSD、MQS、Flac、Wave、mp3等试听的,而且测试过程中掌握了细微的差距与特性。与此同时,耳机也用两种产品进行了并行比较:能够对应高音质的市场价格40~50万韩元之间的产品与15万韩元内外的其它品牌产品。
尤其在播放DSD等的高音质音源之时,确实地显示出两者之间的解析能力差距,在对于分辨率或沉静性方面提供了相当不同的体验。起初乍一听可能会听起来有些无聊、单调,没有感觉到差异或是特性,但在与其他形式的音源相比较试听时,就能确实地感知到相异之处,这让我总是在试听时提高音量仔细倾听。但是没有太多地感受到歪曲或是过度令人感到负担的声音。这让我联想到像在用最高级的轿车奔驰于德国高速公路之时,自己在不知不觉之间提高了速度,但也没有感受到那风驰速度的那般状况。然而,先姑且不说高音质音源,更让人讶异的是多数人普遍使用的mp3播放方面。我故意使用192kbps而非320kbps所提取的mp3进行试听,惊人的是,其具备着高分辨率和像是经过修正的声音,甚至在部分歌曲当中,其出色得能令mp3方面听起来更加有趣、多样化。可以说是,像通过Up Scale Chip与能力卓越的高级接收器或蓝光播放机来播放之前常看的DVD,感受并感叹的那种状态。因为是让人产生错觉而需确认好几次的状态,我故意用相同的音源用iPod nano和国内代表品牌的mp3播放机甚至和智能手机进行了比较试听。但是,果然没能表达出在 Opus #1所听到的那种声音与细节。尤其,我想评价它对于中音带声音特性和均衡感方面可称为是最佳且又出色的便携式机器。
虽然可能会是对其他公司有少许歉意的说法,但是在由于一些营销等的原因,就像是‘泡沫’一般以过度昂贵的价格段产品为主,或是部分公司的与价格相对比设计或音质方面没有什么优点的产品正在在当下韩国国内便携式高音质音源播放机器市场竞争的情况下,
这‘Opus #1’不仅减少许多负担,价格也很适中,,而且具备了最为基础的音乐解析能力与音质方面,是值得让人推荐的产品。当然,这还只是第一个产品,我也不会说它就 是能够满足所有方面的荒唐胡话或是过度的夸张。因为职业是将音乐以文字或是语言的形式说明并播放广播给人听的DJ,我试着这样表达。这可以说是,虽然具备了多种音乐类型的理解度和最为基本的歌唱能力及歌曲解析能力,但是未有明确的魄力和外形的可塑性,以及未受到所谓的‘照相机按摩’(指艺人因在照相机前长期生活,开始熟悉相机并通过在相机前调节自己的角度或光线而变美、变自然的现象)的新秀。就像具有因出道专辑的水准与内容令人期待并等待下一作品而备受瞩目的新人风姿…
在最后,就算不是以播放高音质音源为目的,而是想要替换现在所使用的mp3播放机或是在寻找稍微升级的机器,那么我想推荐你们考虑一下此产品。 测试的结果,能够播放至今为止所存在的几乎所有的音源(包含高音质音源种类),并提供富有魅力的解析能力与音质。尤其,顺手的使用感和重量,以及最为决定性的就是容量的硬盘方式,对于现在生产终止的iPod Classic喜好者,可以不用担心会有音源播放限制的情况或是容量,稍微多支付一些费用就可以替换的最佳产品。以内置内存32GB为标准,因为有两个 micor SD卡插槽, 可支持最大容量为128GB,可以享受最多280GB以上的富足之感。同时,在这几年之间,虽然中学生与大学生也会毫不顾忌地购买30万韩元以上甚至是100万韩元以上的头戴式耳机与耳机,但是没有能够好好地发挥那些产品性能的便携式机器。依我所见,许多学生们所使用的高级智能手机或是使用较多的mp3播放机是为了播放音乐或是影像,如果想适当的攒下零花钱,买头戴式耳机或耳机那样的高级机种或更为合适的机器,我想推荐这 Opus #1。因为能够更加生动得播放所喜爱的哥哥们和姐姐们的音乐和影像。

+ Profile
Profile (ENG)

Click edit button to change this text.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Pop Columnist, Music Critic, Radio PD&DJ, Broadcasting Writer, Concert Producer, MC, Expert Instructor

 

#Served as the editor-in-chief of pop music magazine, Music Land, Hot Music, World Pops, Rockit, Sub. Present editorial staff of Paranoid

 

#Since 1989, serving as a music/script expert writer – regular member of Korean Radio & TV Writers Association

Writer of MBC-FM Rock in deepest mid night,Music Camp, Music City, Music Street Part 3.

Writer of M-net Time to Rock, Channel [V] Korea, Doctor M

#present PD&DJNight Music Show (mid~2am) broadcasted by Gyeingin Broadcasts(iFM 90.7Mhz)

#Judge of Rock wave, Tomboy Rock Contest, Soyosan Rock Festival, Armature Band Contest, MBC Armature Rock Contest, Busan MBC National Rock Festival, K-Rock Championship, M-net MAMA, KBS Top Band,MBC Great Birth, Korea Creative tent Agency K-Rookies, Incheon PentaportSuper Rookie, etc.

Programmer, Music Director, MC of Busan International Rock Festival, Korea Live Music Festival, Incheon Triport Rock Festival, Pentaport Rock Festival, etc.

#Since 2005, lecturing “Understanding of Rock Music” which is a major elective course of Art department of Konkuk University